2009년 08월 22일
8월 셋째주 와인.

전주에 너무 많은 감동을 느껴서 그런지 좀 밍숭맹숭한 기분이 들었습니다.

클럽활동. 간만에 LVV에 갔습니다. 스파이시한 와인 특집이라고 하더군요.


8번. 베르코레 / 이.쥬스티.에.잔츠아 / 이탈리아 토스카나

산지오베제 80%, 메를로 20%의 토스카나 와인입니다.
잼같은 과실향과 입안을 감싸는 헤비한 맛. 하지만 피니쉬에서 부드러움을 느낀 수준급의 와인이었습니다.
하지만 3천엔이 넘는 가격이기에, 데일리 와인까지는 아니지만 좀 부담을 느꼈습니다.


7번. 샤토 상 록크 / 프랑스 - 셍 에스테프
카베르쇼비뇽 55%에 베를로 25%, 카베르네 프랑 20%의 세파쥬.
보르도의 전형적인 스타일이었습니다. 3000엔 이하의 가격이었지만 좀 더 숙성을 해서 마시면 좋을것 같은 느낌이.


6번. 봐케라스 / 코뜨 뒤 라 샤포니에르 / 프랑스 - 코트 뒤 론

그라나슈 60% 시라 40%의 세파쥬. 밸런스가 좋았지만 시음한 와인중에 가장 비쌌다는게 흠.


4번. 마르산느 /방 드 페이 드 코린느 로타뉘엔드/ 도멘 이브 퀴이용 / 프랑스 코트 - 뒤 론

마르산느 100%로 만든 코트 뒤 론의 화이트입니다.
크리미하면서 약간의 소나무향이 나고, 과실향과 적당한 산미. 스파이시한 맛이 뒤를 받쳐주는 수준급 와인이었습니다.
1000엔만 낮았으면 2주에 한병 정도 마셨을텐데, 2천엔 후반의 가격은 좀 망설이게 되더군요.


간만에 카메아리 T-Stile에 클럽활동.
물랭 드 가삭의 뱅 드 페이 일호르 샤르도네 2007.
마스드 귀 마스 가삭의 샤르도네 100%이며, 상큼하고 시원하면서 혀 끝에 느껴지는 무거운 맛이 있었습니다.


원산지 : 이탈리아,
마르체, 베르디치오 데이 카스텔리 디 예시 DOC
Origin : Italy, Marche, Verdicchio dei Castelli di Jesi DOC

종류 : 화이트
Type : White

제조자 : 살타렐리
Producer : Sartarelli

명칭 : 클라시코
Designation : Classico

품종 : 베르디치오
Variety : Verdicchio

빈티지 : 2007
Vintage : 2007

가볍게 마시다가 한방 먹은 와인.
이렇게나 입에서 '해산물을 넣어라' 고 외치는 와인은 드문것 같다. 마시자마자 글라스와 입안에서 흘러나오는 풀잎향과 유산의 하모니.
그리고 피니쉬에서 입안을 부드럽게 감싸면서 탁 치고 가는 모습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.


이탈리아의 모든 해산물 요리가 머리에 떠오르면서, 이 와인에 매치되는 요리들이 착착 리스트 업 되는게 신기할 정도였습니다.

그야말로 이탈리아의 스페셜 데일리 와인. 가격도 그리 높지 않고 지금 생각하니 왜 안사왔는지 의문입니다.

간만에 보기 드문 스페셜한 데일리 와인을 만나게 된듯.


원산지 : 미국, 캘리포니아
Origin : USA, California

종류 : 화이트
Type : White

제조자 : 아이론스톤 빈야드
Producer : Ironstone Vineyards

명칭 : 옵세션
Designation : Obsession

품종 : 심포니
Variety : Symphony

빈티지 : 2007
Vintage : 2007

한방 먹은 와인 그 2번째.
점주인 타카사와상이 '이거 마셔 보세요. 놀랠걸요?' 하면서 추천했는지라 기대 반 의심 반으로 잔을 코에 가져다 댔습니다.

?????


화사한 꽃다발과 소프트한 과실의 터치. 흡사 독일의 고급 리슬링에서 간간히 찾아볼수 있는 신비하고 오묘한 향이 코 끝을 스쳐 지나가고 있었습니다.
'이건 뭔가요? 캘리포니아의 리슬링?'라고 제가 묻자 '포도 품종이 틀립니다' 라면서 가르쳐준 포도품종 '심포니'


알렉산드리아 머스캣과 그르나슈 그리를 교차 교배한 품종이었습니다.
좀 찾아보니 1948년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에서 개발하기 시작하여 1981년 완성, 1983년에 식재를 시작한 새로운 품종이었습니다.

스파이시한 음식과 같이 먹으면 좋다고 했는데, 향기와는 다르게 약간 스파이시한 맛이 정말로 요리와 잘 어울릴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.

점장 말로는 여성 고객이 상당히 좋아하는 스타일의 향이며, 저 역시 풍성한 과일향과 수밀도의 향기에 푹 빠져 버렸습니다.


도멘 라투르 부아제의 샤토 투흐 부아제 마리델레 데 프레드릭.

앞의 두 와인들이 인상이 너무 강해 상대적으로 인상이 거의 없는 샤토 투르 부아제.
하지만 미디엄 보디면서 입 안에서 적당히 뭍어가는 탄닌은 상당히 기분 좋았습니다.


8월도 슬슬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습니다. 최근 들어 일본에는 때아닌 감기(신형 인플루엔자) 유행인데, 시원한 와인을 마시면서 막바지 여름을 지내야겠습니다.



by 리스 | 2009/08/22 16:37 | 취미 - 와인&사케&맛집 | 트랙백 | 핑백(1) | 덧글(7)
트랙백 주소 : http://aris.egloos.com/tb/1941040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Linked at The Aris Company.. at 2009/09/05 23:54

... 같은 포도 품종이라도 이탈리아에서 부르는 이름이 따로있고 지방에 따라 또 달리 부르니... 아무튼 이 와인은, 며칠전 포스팅한 Verdicchio dei Castelli di Jesi Classico 와 비슷한 맛을 내고 있었습니다. 살펴보니 생산지가 바로 옆동네(움브리아와 마르체는 같은 아페닌 산맥을 끼고 있습니다)인 ... more

Commented by 케이힐 at 2009/08/24 00:04
아이론스톤 화이트 와인이 어떤 맛일지 정말 궁금해지네요. 국내에 팔려나?
Commented by 리스 at 2009/08/24 10:41
국내에 파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, 검색을 해 보니 나오기는 하는것 같습니다.
Commented at 2009/08/24 00:46
비공개 덧글입니다.
Commented at 2009/08/24 05:58
비공개 덧글입니다.
Commented by 최군 at 2009/08/26 07:36
도멘 드 라 샤흐보니에흐 바께이라.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와인입니다~
꼬뜨 뒤 혼의 기라성 같은 아뻴라시옹에 비교적 가려진 바께이라지만... 최근들어 무서운 속도로 품질을 올려가는 도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 반가울 따름입니다.

아~ 좋은 말씀 남겨주겨 주셔서 감사합니다~ 좋은 하루 되세요~ ^^
Commented by 리스 at 2009/08/26 09:28
네.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.
Commented at 2009/08/26 19:16
비공개 덧글입니다.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

<< 이전 페이지 | 다음 페이지 >>


카테고리
태그
이전블로그
이글루 파인더

최근 등록된 덧글
토끼요정 로라도 유명하죠 88m..
by 나원참 at 08/23
와이버스트얼마예요
by 레드드래곤 at 06/19
확인이 늦었네요. 창고에 있는..
by 리스 at 03/01
리스님 혹시 아직 판매하시는..
by 아미아미 at 02/17
현재 판매는 고려하고 있지 ..
by 리스 at 09/27
오래된 글에 죄송합니다만, ..
by 5월날씨 at 09/27
잘봤습니다 !! 너무 값진체험을..
by 진 at 05/23
최근 등록된 트랙백
rss

skin by 이글루스